Search

코로나 바이러스 대학별 동향 및 전략

1. 대학별 동향 및 전략


가. 콜롬비아대(Columbia University)

Ο 집행위원회, 임상위원회, 연구위원회, 교육위원회, 공공보건 및 근무환경 위원회의 5개 위원회로 구성된 포스트-코로나19 회복팀(CUIMC Post-COVID Recovery Task Force) 구성·운영

- 동 위원회는 코로나19 의학연구센터, 각 학과장, 공공보건부, 시설관리부, 연구부, 학교생활부와의 논의를 통해 다양한 시나리오 개발과 주요 결정 필요사항에 관한 논의를 진행

Ο 학교내 단과대(대학원)별, 학년별, 전문 연구팀별 등 세부 프로그램의 특성을 고려하여 차별적 조치를 취할 계획이며, 2020년 가을학기부터 2021년 봄·가을학기까지 3학기 모델을 시행하면서 학생들이 2021년 가을학기까지 유연하게 수업을 수강할 수 있도록 할 예정


나. 펜스테이트대(Pennsylvania State University)

Ο 태스크포스를 구성하여 이미 구성·운영 중인 “12 코로나바이러스 행동위원회(12 Coronavirus Action Groups)”와 협력하면서 연방정부 및 주 정부 조치의 변화 가능성에 따른 다양한 시나리오를 개발

- 펜실베니아 주 확진자 수, 전파 속도, 수업 재개시 학생 지원을 위한 직원 수, 필수적 연구활동인지 여부, 교내·외 활동의 원격 대체 가능성 등 사항들을 우선적으로 고려하여 주요사항 결정

- 직원의 캠퍼스 근무 재개는 기본적으로 학생 등교 여부에 따라 결정되며, 근무 재개 기준은 캠퍼스, 대학, 학과, 프로그램 등 전반적 사항들과 함께 통합적으로 적용되나, 학생 등교 준비를 위한 기숙사(주거지), IT 서비스, 안전, 공공 보건, 연구 서비스를 위한 근무 재개는 선행될 예정

- 펜실베니아 주 재개를 위한 단계적 계획의 진행상황이 캠퍼스 재개 여부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

Ο 태스크포스는 공공보건과 과학적 평가(Public Health and Science Assessment), 근무 재개(Return to Work), 캠퍼스 재개(Return to Campus and Community)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각의 업무는 다음과 같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