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입제도 개편] 2022학년도 수능전형 30%로 늘린다… 성취평가제·고교학점제 단계적 확대

08-18-2018

오는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는 수학과 사회탐구, 과학탐구영역 문·이과 구분이 없어진다.

17일 교육부가 발표한 `2022학년도 대입개편방안`에 따르면 수능 수학은 수학Ⅰ과 수학Ⅱ가 출제범위인 공통과목과 3개 필수선택과목(기하·확률과 통계·미적분)으로 나뉜다.

현재(2019학년도)는 미적분Ⅱ·확률과 통계·기하와 벡터가 출제범위로 이과 수험생이 주로 치르는 가형과, 출제범위가 수학Ⅱ·미적분Ⅰ·확률과 통계로 문과 수험생이 많이 보는 나형으로 분리돼 있다.

사회탐구와 과학탐구 영역 또한 2022학년도 수능에서 문과와 이과의 구분이 없어진다. 수험생은 17개 과목(사회탐구 9개·과학탐구 8개) 중 최대 2개를 골라 시험을 치르면 된다.

2022학년도 수능에서 국어와 직업탐구는 수학과 마찬가지로 공통과목과 필수선택과목으로 이원화된다.

국어의 경우 독서와 문학이 공통과목 출제범위에 들어가고 `화법과 작문`과 `언어와 매체`는 둘 중 하나를 고르는 선택과목이 된다.

직업탐구는 `성공적인 직업 생활`이라는 공통과목과 5개 계열별(농·공·상·해양·서비스) 선택과목으로 나뉜다.

국어·수학·직업탐구 등 공통과목과 선택과목으로 나뉘는 영역은 선택과목 간 난이도 차이로 수험생 간 유불리가 생기지 않도록 배점이 이뤄진다.